바람의나라 박지희 아나운서

박지희 0 56

바람의나라 박지희 아나운서

 

팟캐스트서 안희정 피해자 김지은씨 조롱·비난
"합의금으로 집 한 채 부를 것 " "슬픔도 위력에 의한 것인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 여성을 향해 "4년 동안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세상에 나서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서울시 산하 TBS(교통방송)에서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박지희(32)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을 놓고도 피해자를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박 아나운서는 안 전 지사 사건의 피해자인 김지은씨를 겨냥해 "한 가정을 파탄냈다"고 했다. 또 "(김지은씨가 아니라) 안희정 아내한테는 정말 공감할 수 있다" "(내가 피해자라면 합의금으로) 용산에 집 한 채 정도 (부르겠다)"는 발언도 했다.
 
박지희 tbs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박지희 tbs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강간당한 사람” “슬픈 것도 위력인가”… YTN진행자 이동형과 주거니 받거니

문제가 된 발언은 지난해 9월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160회 2부-이재명 안희정 판결'에서 나왔다. 박 아나운서와 YTN 라디오 '뉴스 정면승부'를 진행하는 이동형씨가 출연했다. 이들은 안 전 지사 사건의 피해자인 김지은씨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이씨가 의견을 내면 박 아나운서가 맞장구치는 식이었다.

이씨는 "(안 전 지사 재판은) 증거가 하나도 없다. 김지은씨 말밖에 (증거가) 없다"며 “재판부는 김지은의 말이 일관성이 있다는 거야. 그럼 안희정 말은 XX 일관성이 없느냐"라고 했다. 그는 김씨를 '강간당한 사람'으로 지칭했다. 이씨는 "강간당한 사람이 '나 안희정 좋아한다' '안희정 수행하는 거 자랑스럽다' 그런 말을 왜 하느냐. (김씨 말이 맞다면) 본인을 성폭행한 사람과 와인바에 가서 와인을 마실 수 있느냐"라고 했다. 이어 “XX, 판사 XX들이 무슨 성인지 감수성 이래 가지고 지 마음 대로 판결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아나운서는 "(김씨는) 그런 것을 다 업무상 위력에 의한, 이런 식으로 얘기해 버렸다"며 "(김씨가) 성폭행을 당했다면 안희정과 (수행비서를 하다가 정무비서가 되면서) 떨어졌으면 좋아해야 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지가 슬프다면서. (슬픈 것도) 위력에 의한 건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지은씨가 어떻게 보면 한 가정을 파탄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제일 불쌍한 사람은 안희정 와이프랑 애들"이라고 했다. 박 아나운서는 "김씨가 '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들어낸 승리. 성폭력 피해자의 용기에 함께 하겠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하는데 이건 굉장히 화가 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를 '성폭행 피해자'가 아닌 '상간녀(相姦女)'로 판단한 것이다.
 
/청정구역 팟캐스트 캡처/청정구역 팟캐스트 캡처

강남출장오피 섹존

강남리얼돌 섹존

강남건마 섹존

강남풀사롱 섹존

강남휴게텔 섹존

강남풀사롱 섹존

강남룸사롱 섹존

강남안마 섹존

강남마사지 섹존

강남오피 섹존

◇박지희 “나도 잘리면 고소… (진술만)일관되면 된다”

박 아나운서는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을 비꼬기도 했다. 박 아나운서는 "저도 미래에 (직장 등에서) 짤리면 이동형씨를 고소하려고 한다. (무고해도 진술만) 일관되게 하면 된다"며 "(합의금으로) 용산에 집 한 채 정도 (부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출연자는 "너(박 아나운서)가 그렇게 행동할 거면 미리 얘기해달라. 어차피 감방 가는 거 진짜 한 번 사고 치게"라고 했다. 박 아나운서는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해당 팟캐스트 출연진들은 성폭행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발언도 했다. 한 출연자가 "(여성과) 사귈 때는 어떻게 해야 되나"라고 묻자 박 아나운서는 "'나 이거 해도 되지?' '나 이렇게 해도 되지?' 등 계속 녹음하라"고 답했다. 이 같은 답변에 출연진이 웃음을 터트렸다. 또 다른 출연자는 "이제는 키스하다가 다른 데 만질 때도 하나하나 건별로 승인 받아야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6/2020071601410.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