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달라스 | 어스틴 | 휴스턴 | 영상뉴스 |

휴스턴시·해리스카운티, 식당 영업 폐쇄 및 제한

중앙일보 0 826

해리스 카운티와 휴스턴 시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늦추기 위해 식당과 유흥업소의 영업을 3월 31일까지 폐쇄 및 제한시키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지난 16일(월) 오후 5시 30분 해리스 카운티 리나 히달고 판사와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17일(화) 오전 8시부터 시행되는 이 행정명령은 다음 15일인 3월 31일까지이어지며, 이 명령에 따르면 해리스카운티 내 모든 클럽과 바(Bar)는 영업을 전면 중단하고 문을 닫도록 명령했다.

또한 이 명령은 모든 식당의 픽업, 배송 및 드라이브 스루 주문으로 제한되어 배달 및 투고만 가능하고, 이 제한은 휴스턴과 다른 카운티 전역에 적용된다.

월요일 아침까지 미국의 3대 도시인 뉴욕, 로스엔젤레스, 시카고는 4,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기 위해 바, 레스토랑 및 기타 모임 장소를 폐쇄하도록 명령했다. 


지난 일요일에 질병통제센터(Centers for Desease Control)가 다음 8주 동안 50명 이상의 이벤트를 개최하지 말 것을 권고함에 따라 폐쇄가 이루어 졌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명 이상 모임을 피할 것을 권고했고,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일리노이, 오하이오, 매사추세츠, 미시간 주지사는 주요 도시의 활동외에도 바, 레스토랑 및 엔터테인먼크 장소의 운영을 심각하게 제한해 코로나 19 확산을 막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그렉에버트 주지사는 아직 텍사스에 대한 선언을 하지는 않고 있다.

월요일인 16일 오후 5시 현재 휴스턴 일원과 해리스카운티 확진자는 50명을 넘었다.

그리고 해리스카운티와 휴스턴시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매일 증가하자 지역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로 리나 히달고 해리스카운티 판사는 코로나19 확산의 속도를 늦추기 위한 강력하고 공격적인 조치가 불가피했으며, 식당이나 유흥업소 이외에도 되도록 사람들이 모이는 곳의 출입을 자제하고 개인 위생수칙 준수를 비롯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덕용 기자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