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달라스 | 어스틴 | 휴스턴 | 영상뉴스 |

주휴스턴총영사관, 코로나 19 관련 동포 간담회 개최

중앙일보 0 805

휴스턴 한인단체, 지상사 협의회, 기독교교회연합회 관계자 참석
코로나19 현황 및 대응 의견 교환

주휴스턴총영사관이 ‘코로나 19’ 관련 한인동포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 3일(화) 오후부터 주휴스턴총영사관 회의실에서 개최된 간담회에 대해 이한상 부총영사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국은 물론 미국에서도 확산되고 있어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에 대한 정확한 상황과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휴스턴 한인회, 휴스턴 한인노인회, 지상사 협의회, 한글학교, 경제인협회, 휴스턴기독교교회연합회 등 한인 동포 단체 주요 관계자 들이 참석해, 코로나19 동향 및 대응 현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한상 부총영사는 “아직까지 텍사스 내에서는 샌안토니오 랙랜드 공군기지에 격리된 확진자를 제외하고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미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늘어가고 있어 안심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코로나 19’ 예방 수칙을 숙지하는 등 우리 동포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한인동포들 모두가 코로나 바이러스 대비는 철저히 하되, 지역사회의 공포감을 조성하여 한인 지역 경제에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신중히 처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주휴스턴총영사관은 ‘코로나19’ 동향 및 대응 현황 자료를 참석자들에게 배포하고, 관련 내용을 브리핑했다고 휴스턴 총영사관의 윤성조 영사가 밝혔다.

이날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브리핑 후에 참석자들은 한국-미국간 항공편 축소 또는 일시 중단 여부 등 관심사항에 대해 질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마스크 지원 여부 등을 문의하는 등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보를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윤성조 영사는 “이날 간담회는 휴스턴 한인사회의 ‘코로나19’에 대한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정확한 관련 정보를 동포 사회에 전파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총영사관은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우리 국민들에게 알리기위해 주휴스턴 총영사관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지속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한인동포들께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및 대응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덕용 기자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