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달라스 | 어스틴 | 휴스턴 | 영상뉴스 |

5·18 민주화운동 달라스 기념식 개최

중앙일보 0 101

달라스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5·18민주화운동기념재단 공동 주최
코로나사태 맞아 온라인 실시간 중계로 진행

8e1bdc4c9e37bbb2631d8df289dd7670_1590077399_7.jpg
달라스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달라스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올해 40주년을 맞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달라스 기념식이 18일(월) 오전 11시 코로나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거행됐다. 


유투브 채널로 실시간 방송된 이날 기념식은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 5·18민주화운동기념재단 달라스지부(지부장 김강) 주최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진행됐다.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의 40주년 기념식 영상 시작으로 홍성래 주달라스 출장소장, 유석찬 달라스 한인회장, 오원성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수석부회장, 김강 5·18민주화운동기념재단 달라스지부장의 기념사, 그리고 마지막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합창하며 마무리됐다.

달라스 한인회 및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매년 오월이 되면 달라스 한인분들과 함께 한자리에 모여 1980년 5월 광주의 아픔과 민주주의의 숭고함을 되새겼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유 회장은 "40년 세월이 흘렀지만 광주는 현재진행형이다. 광주 시민들에게 무차별 집단 발포를 명령한 사람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우리가 광주 민주화운동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며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은 죽음 앞에서도 당당했던 국민 주권의 정신이며, 불의 앞에서 도망치지 않고 역사 앞에 당당했던 광주의 정신은 민주주의를 위해 과감히 자신을 버린 숭고한 희생정신"이라고 말했다.

유 회장은 "어둠이 빛을 이기지 못하고, 거짓이 참을 이길 수 없으며, 진실이 침몰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손을 포갤 때, 광주 영령들의 혼은 살아 숨쉬는 민주주의 가치로 부활할 것이다"며 "목숨 바쳐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빛을 밝힌 광주영령들의 명복을 기원하며, 광주의 숭고한 뜻과 정신이 정의의 강물이 되어 우리들의 가슴속에 흐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오원성 수석부회장은 "40년 전 광주에서 일어났던 5.18 민주화 운동은, 오늘날 대한민국이 민주주의로 발전하는데,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며 "5.18 민주화운동은, 21세기 최고의 가치를 남긴 시민운동이었고, 인권과 평화를 전 세계에 알린, 역사적 사건이었다"며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오원성 수석부회장은 "지금 해외에서 한인동포들이 누리고 있는 행복이야말로, 5.18민주화 운동이 남긴 고귀한 정신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하며 "우리는 그 위대한 정신을 되새기고 화합하면서, 성숙한 한인동포로 살아가야겠다"고 달라스 한인동포들을 독려했다.

주달라스출장소 홍성래 소장은 기념사에서 "5.18은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아프고 슬픈 날이었다. 하지만 이날의 숭고한 정신은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뿌리가 되어 촛불혁명에까지 이어졌다"고 했다.

이어 "희망과 화합의 바탕이 된 5.18 민주화운동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5·18민주화운동기념재단 달라스지부 김강 지부장은 5.18민주화운동의 위대한 민주정신과 숭고한 대동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1984년 8월 30일 광주시민, 해외동포를 포함한 온 국민의 기금과 관련 피해자들의 보상금 출연 등으로 설립된 5·18민주화운동기념재단에 대해 설명했다.

1997년 법정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건물 앞에 조성된 5.18민주광장에서 18일에 개최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진상 규명의 중요성에 대해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 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일관된 철학이고 취임 첫해부터 해 온 말”이라며 “최근 계엄군의 양심고백도 나오는 상황에서 역사적 화해와 국민 간 화해를 강조한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재차 5·18 민주화운동의 헌법 전문 반영을 강조하며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훈호 기자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